슢슢
슢슢
구독자 68

0개의 댓글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추천 포스트

어느 날의 담배, 아이스 커피, 그리고 통화(上)

나는 담배 피우는 것을 좋아했다. 하지만 많은 양을 피우지는 않았다. 하루에 다섯 개비만 피우는 것이 나만의 불문율이었다. ‘좋아한다’는 것에 초점을 맞춘다면 애연가라 할 수 있겠다. 애연가인 나는 혼자 피우는 것과 친구와 함께하는 것 모두를 즐겼다. 그러고보면 정말 담배 자체를 사랑했던 것 같다. 그 날도 나는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7월 중순, 여름 중...

진행 중인 대화가 없습니다.
새로운 알림이 없습니다.